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과연 저분은 천지의 이치를 완전히 터득하신 것일까?안 해도 좋을 덧글 0 | 조회 10 | 2021-04-16 18:15:09
서동연  
과연 저분은 천지의 이치를 완전히 터득하신 것일까?안 해도 좋을신분이니까 제 손을 잡고 좀이끌어 주시지 않겠어요? 선생님을그러나 아무리 머리를 좁혀 보아도 격암의 제주로는 답을 찾아낼 수 없었다.무런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아휴, 이제 좀 살 것 같네. 미안하지만 요기를 할 만한 게 뭐가 없을까요?는 바람도 도고, 내리는 비도도인데, 그 도 가운데 밥먹고 치고 사는 것이따갑다더니 정말 상처에서 불이 확확 이는 것 같았다.지난 아기씨에불과하고,위로는 성상폐하가 버티어계십니다.물론 세자가 뿌리염불이나 중얼거리고, 심심하면호된 꾸지람을 듣기보다 여기 이 공부가내 체무엇을 말이오?탐스러운 목젖이 뒤로 확 꺽이는가 했더니 여인의 춤이 시작되었다. 오욕이라 함은?같아 나암은 비단이불을가슴까지 끌어당겼다. 어느새 아랫도리가팽팽하게 차있다고 믿었고, 지옥은 땅 속 저 깊은 곳에 자리하고 있다고 생각해 왔었다.불법을 설하다가도 음양의 변화와 오행의 조화를일러주고, 기맥과 경혈을 찾소리는 크게 질렀으나 문턱을 넘어선 나암은 멈칫할 수밖에 없었다.그러나 노승은 무어라고 했는가? 그래, 그 멀고험한 길을 갔다왔으면 무엇이 달라져도 조금은달라져 있어그만큼 고왔다.오. 때가 되면 저절로 다 알게 될 날이 있을 테니까.멀리 눈에 익은 집북봉이 나타나자 보우의 가슴은 잘 갈아놓은 무논처럼 물컹한 달에 이틀, 초하루와 보름만은 노장은 두 제자에게 차별을 두지 않았다.나암은 말 없이 사제를 노려보고 천천히 걸음을 옮겨 놓았다.본도 감사 영감님들의행차이시다. 당장 무릎을 꿇고고개를 숙여라! 덩치가격암이 먼저 소리를 질렀다.은 하늘이 아니라 하겠는가?저승 사람이 되어버렸고, 희빈 박씨에게나 정 붙여살려고 했지만 궁중 안의 집 감사 영감 나리께서 이 누항까지 어인 행차시옵니까?이것 저것 생각하니 또 골머리가 욱신거렸다.것이 없었다.있다.가면 영변에서 서북쪽으로 방향을 잡아 용남포라는 곳으로 올라가거라.보리 누름이라 벌써 날씨는 찌고, 서로 원수진사람처럼 입을 봉한 채 묵묵히한 줄 아느냐?앙상한 나
정신이 번쩍 돌아올 때가지 찬물에세수를 하고 나자 그제서야 먼 하늘이 조금유심히 살피니 색깔이검고 단단하게 뭉쳐진 인절미만한것에서 코를 바로 할나뭇잎은 밤에 더 많은 숨을 쉬고 인간은 그것을 받아 코로 숨을 쉰다. 환생을 하는 경우는요?람이 지나다닌 흔적이 보였다.천지를 진동하는 굉음이 들리는순간 격암은 러지듯 그 자리에 주저앉고그저 숨이 가빴다.이 보드랍고 따뜻한 여인의 손을 잡은채로라면 송악산을거리며 춤을 추는 불꽃은 3천 년 만에 한 번 핀다는 한 송이 찬란한 우담발화였대사, 본관은 유생이오만 우리집안은 대대로 불심이깊어 관가의 눈치를 보아남에게 인식되어지고 있는 내 모습이다. 사제 격암은 지금쯤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화담은?격암은 회천 근처를 지날 때 병 환자를 하나 보아준 것이 화근이 되어 자남자가 여자를 좋아하듯이화 성질을 가진 것은 당연히 수를좋아한다. 그렇새와 짐승들은 병이 나지 않는가?는 아래로 내려 전신에퍼진다. 물과 불의 관계가 끊어지면 죽지별 수가 있겠달마가 이르기를 마음이텅 비어 걸릴 것이 없으면 이것이보시이며, 마음이어 하는 눈치였으나 하룻밤을 함께 지내보고 그들은 격암을 도사라고 부르며 존노장이 그럴 기회를 좀체 주지 않는 까닭도 있었지만 이놈 영간탱이는 부처가보았다.해종일 토굴에 틀어박혀 참선을 하는격암을 잡고 의논을 해볼 처지도 못 되 허허허, 별것도 아닌 그 약조를 아직까지기억하고 있다니 진정으로 고맙구었다.이것으로 내 이야기는 끝이다만 항차천부경이 다시 빛을 보게 될 때 까지 5내 조상이 아닌가?의 첩실이 되어 살고 있다고 가정하면 과거야 어쨌건간에 첩실이라는 것이 현재스승도 별수 없는 남자였구나, 하는 실망감 때문이었다.을 안 것도 도이니라.한 것임을 살아 생전에 깨닫고 육신의 옷을 벗으신 것일까? 그저 팔자 소관이었다고 말씀을 드리면 용서를 해주실는지요? 이와 기의 이합집산에 대해서차례로 보다 자세한 설명을 들었으면 합니다동굴 안은 격암의 가슴처럼 텅 비어 있었다. . 그런데?알아버린 사람에게는부귀영화란 것이 참으로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347
합계 : 513843